(로맨스야설) 여친과 나이트

(로맨스야설) 여친과 나이트

얼마 전 여친과 여친 회사의 부장과의 은밀한 관계를 목격한 후 헤어질 뻔하다 지금은 지난 과거로 치부하고 현재까지 잘 사귀고 있는 boardcity입니다.

참고로 이전의 제 경험담을 보시려면 소설 게시판을 보시면 되고, 소설 속의 여친을 보시고 싶으신 분은

여친 갤러리에서 boardcity 검색하시면 소설 속 주인공인 제 여친의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.


그 사건 후에도 여전히 전 제 여친을 사랑하지만, 솔직히 그 후 제 심경의 변화가 있었습니다. (그러니 글로써 공개도 했지요.)

그 사건 이후.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. 어차피 다른 남자가 먹은 여잔데. 지금 당장 누군가 제 여친을 먹어도 사실 달라질 게 뭐가 있는가. 하는 생각이죠.

그 생각으로 그 당시 사건을 추슬렀고 지금도 사실 그 마음은 변치 않습니다.

그래서 그런지. 오늘 왠지 여친과 나이트 가서 다른 남자에게 부킹을 시켜주고 어떻게 노는지 보고 싶더군요........ㅎㅎ

그래서.. 오늘 여친과 둘이서 나이트를 다녀왔습니다. 그리고 그 일을 적어볼까 합니다.


오늘 저녁 일찍 퇴근해서 여친에게 전화를 했지요.. 여친도 다행이 제시간에 퇴근한다는군요.

사실, 오늘 아침 나이트 갈 생각으로 미리 여친에게 이야기했고, 여친도 승낙했습니다.

그리고 여친에게 최대한 야하게 입고 오라고 주문까지 해놓았죠.

여친이 알았답니다. 전 은근히, 무지하게 기대가 되었고요.


퇴근 후 약속 장소에서 여친을 기다렸습니다. 약속 시간이 다 되어서 여친이 나타났습니다.

멀리서 다가오는 여친의 모습은 역시 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.

정말 예쁘게 화장을 해서 눈도 커 보이고 속눈썹이 봉긋 솟아올라 너무 예뻤습니다.

입술도 촉촉하게 립스틱을 발라서 당장이라도 달려가 키스를 해주고 싶을 만큼 예쁘게 화장했더군요.


원피스를 입고 있었는데, 작년에 유행했던 란제리 룩이었습니다.

분홍색 원피스에, 얇은 어깨끈으로 목 아래 어깨에서 가슴까지 훤히 드러나 있었고 브래지어 끈이 드러나 보이는 상태였습니다.

그리고 길이는 무릎 위로 약 30cm가량 올라가 허벅지가 훤히 드러나 보이는.. 누가 봐도 야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입고 나타났더군요.

말 그대로 란제리였습니다.

그리곤 웃으며 "오빠, 오빠가 말한 데로 최대한 야하게 입고 왔어.. 어때..? 이뻐?"하는 것입니다.

여친이 저보다 키가 작아서, 가까이 아래를 내려다보니, 가슴 1/3이 훤히 드러나 보이고 있더군요.


"야.. 너 이렇게 출근했냐?"

"미쳤어? 이렇게 출근하게.. 여기 윗도리 입고 있어어~"


가방을 보여주는데, 외투가 보이더군요...

가볍게 술 한잔 하고 나이트로 갔습니다. 웨이터가 그러더군요.


"두분이세요?"


네.. 라고 이야기하자 가장 구석진 곳으로 안내해 주더군요..

둘이서 술을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, 춤도 추고 즐겁게 즐겼습니다. 그러다 제가 본심을 드러내 보였죠.


"지영아,, 너 부킹 한 번 해봐.."

"ㅎㅎ 오빠, 진심이야? 그러다 나 바람나도 괜찮아? "

"뭐어때~ 오빠만 사랑하면 그만이지~~ ㅎㅎ"

"히히. 재밌겠다. 좋아~ 나 부킹 한 번 해볼래~ 나중에 뭐라 하지 마~!"

"그럼~ 나도 우리 지영이가 다른 남자를 얼마나 잘 꼬시는지 보고 싶다.."

"ㅎㅎ 오빠 그럼 잘 봐둬~ 내가 얼마나 인기가 많은지."


저 만나기 전에 여친은 나이트 많이 다녀봤답니다.

호기심에 약간의 흥분된 기분에 상기되어 자리를 비켜줬습니다.

화장실 갔다가 여친이 보이는 입구 근처에서 담배를 태우며 여친이 부킹하는 모습을 지켜보기로 했습니다.


담배를 두 대 정도 피울 시간 즘 혼자 앉아있는 여친을 웨이터가 어디론가 데려가더군요.

그러더니 맞은편 구석의 않은 자리에 데려갔습니다.

전 자리를 조금 옮겨, 구석 잘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친을 지켜보았습니다.


구석 앉은 자리엔, 남자 두 명이 앉아있었는데, 한 명은 이미 다른 여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더군요.

그리고 맞은편 남자 옆에 여친을 앉히고 웨이터는 다시 바쁜 걸음을 합니다.

저는 구석 앉은 자리가 잘 보이는 곳으로 자리를 이동하고, 그 모습을 지켜봤습니다.


처음에, 남자가 양주를 한잔 따라주더군요. 그리곤 둘이서 한잔 들이키고 이야기를 나누던 모습이 보였습니다.

남자는 어깨까지 내려오는, 제법 긴 머리를 하고 있었고요..

여친도 남자가 마음에 들었나 봅니다.

한참을 서로 이야기를 나누던 모습이었습니다. 그러다 여친이 힐끗. 제가 앉았던 자리를 보는 모습이 보였습니다.

제가 보이지 않자, 주위를 둘러보더니, 다시 몇 마디 남자와 이야기를 나누다, 자리를 잠깐 비켜 전화를 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.

여친이 일어서자 매끈한 허벅지가 드러나고 그 남자는 여친의 다리와 몸매를 위아래 훑어보고 있었습니다.

곧 제 핸드폰으로 전화가 왔습니다.


"여보세요?"

"자기. 어디야?"

"응. 잠깐 밖에서 담배 피우고 있어~ 자기는 뭐해? 부킹 들어왔어? 하하"

"응. 어떤 남자랑 있는데, 되게 재밌어~ 맘에 들어~~ 호호. 어떡할까~? 그냥 있어?"

"괜찮아~ 나 잠깐 바람 좀 쐬고 있을 테니 놀다 와~ 그리고 이따 전화해~"

"오빠, 그럼 어떡해~ 그냥 있어?"

"응. 맘에 들면 그냥 놀다 와~ 이런 기회 자주 안 줄 거야~ 하하"

"오빠. 그럼 이따 전화해~"


지영이는 전화를 끊고 다시 자리에 앉아 남자와 한잔 더 하는 것이 보였습니다.

그리곤 석 잔, 넉 잔, 다섯 잔, 여섯 잔째. 양주를 스트레이트로 들이키는 것을 보고 있었습니다.


남자는 제 여친이 맘에 들었는지(당연하겠지만) 연신 술을 권하며 슬쩍. 어깨에 손을 올리고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.

그리고 시간이 좀 더 지나자 아예 여친 어깨에 손을 걸치고 거의 안다시피 한 채로 서로 귓가에 입술을 댄 채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보였습니다.

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, 왠지 또 묘한 흥분이 밀려오더군요.

사실 그런 모습을 보고 싶기도 했거든요.


시간이 좀 더 지나자, 남자는 더욱 대담해져. (사실 여친의 옷차림이 굉장히 야했습니다) 여친의 허벅지 위로 슬쩍 손을 올려놓더군요..

그리곤 어깨를 감싸 안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.

서로 말이 잘 통했는지 여친은 연신 깔깔거리며 웃고 있더군요.

남자는 그런 여친의 모습에 원하는 바를 얻었다고 생각했는지 나중에는 여친의 허벅지를 계속해서 쓰다듬으며 느끼한 웃음을 보내고 있었습니다.

제 여친은 별다른 거부 없이 마냥 웃고 있었습니다.


그리고 곧 스테이지로 나가 둘이서 춤을 추더군요. 서로 춤을 추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또 가관이었습니다.

남자는 여친 허리에 손을 감싼 채 부비부비하기 시작하더군요. 여친은 그 야한 옷차림에 두 손을 하늘로 향한 채 연신 엉덩이를 흔들고 있고요..

남자는 드디어 제 여친의 엉덩이에 손을 가져간 채 몸을 흔들다 손을 허벅지 아래까지 쓰다듬으며 내려오는 동작을 반복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.

그런 남자의 행동에 전혀 거리낌 없는 여친의 행동에 약간 화가 나기도 했지만, 여친이 제 의도를 잘 알고 있는걸. 저 또한 알기에,

저도 그냥 그 모습을 즐기고 있었습니다.


그리고 댄스 스테이지가 끝나자, 남자는 다시 자리로 와서 여친을 안다시피 하고 계속해서 뭔가 이야기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.

생각해볼 것도 없이 뻐꾸기 날리는 거란걸 잘 알고 있었죠.

그리곤 한 손은 여전히 제 여친의 허벅지에 얌전히 올라가 있고요..

한참 후 여친이 자리를 뜨더니 전화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. 그리고 제 핸드폰이 울립니다.


"응~"

"오빠~ 부킹한 남자가 나랑 술 한잔 하러 나가 쟤~ 호호호"

"그래. 어떡할 거야?"

"나. 술 한잔 하고 끝까지 갈까? 헤헤.."

"웃기시네. 야 가자~"


그리곤 여친과 나이트를 떠나. 저의 자취방에 데려간 후...

그 남자가 몹시도. 목말라하던 제 여친의 몸을. 제가 마음껏 탐닉하고 서로 잠들었다는 거죠..


여친은 알고 있습니다. 제가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.

하지만 그 일을 겪고 난 후, 남자들의 그런 심리를 이용해서 서로 즐기고 있죠.^^